분노하라를 읽고나서 > 파워블로거

본문 바로가기


파워블로거

분노하라를 읽고나서

페이지 정보

작성일18-07-05 15:18

본문




Download : 분노하라를 읽고나서.hwp




이처럼 과거 유럽의 歷史(역사) 속에서 일어난 내용들이지만 우리나라 또한 비슷한 instance(사례)들의 歷史(역사)를 살아왔기 때문에 공통적인 부분이 있을거라 생각되었다. 최악의 태도는 무관심이다. 먼저 첫 번째로 ‘나치’ 라는 단어로써 정식명칭은 Nazis이다. 왜냐하면 다소 어려운 歷史(역사)의 내용이어서 단어의 뜻을 알아야 책의 내용이 잘 들어올 것 같아서다. 식민 지배를 받았던 민족들은 이 인권 선언에 힘입어 독립투쟁을 버렸으며 이 선언은 자유를 위한 투쟁을 해나가는 그들에게 정신적 토대의 씨앗을 뿌려준 셈이다. 분노할 것이 많은 이 세상에 비겁하게 숨…(생략(省略)) 거나 참는 일들이 많았다. 강물은 더 큰 definition 더 큰 자유의 방향으로 흘러간다. 이 책을 읽고쓰기 나서 제대로 된 분노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게 되었고, 무관심은 최대의 적이며 냉소의 마음을 버리고 열린 마음을 갖아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이것은 독일 노동자 당이 1920년에 개칭한 이름으로, 독일에서 1932년에 제1당이 되고, 1933년에 재계와 군부의 지지 아래 히틀러 정권을 실현하였다고 한다. 이 선언이 지니는 효력이 그야말로 선어적인 것에 그칠 뿐 법률적인 것은 아니라 할지라도 어떻든 이 인권 선언이 1948년 이래로 강력한 역할을 한 것은 사실이다. 1948년 세계 인권선언이 구체적으로 실천方案까지 명시한 이 권리는 보편적인 것이다. 93세에 생을 마감한 스테판 에셀 저자는 인간의 인권을 중시하였고 권리를 제대로 누리지 못한 사람에게 도움을 주라는 말을 많이 하였다고 한다. 하지만 분노의 따른 책임감이 많이 무겁지만 나의 인권을 알고 존중받을 권리를 제대로 찾으며 더욱더 풍요로운 삶이되길 소망해 본다. 세 번째로 세계인권선언인데 제2차 세계대전 전야의 인권 무시, 인권의 존중과 평화 확보 사이의 깊은 관계를 고려하여 기본적 인권 존중을 그 중요한 원칙으로 하는 국제연합헌장의 취지에 따라 보호해야 할 인권을 구체적으로 규정할 것을 목적으로 하여 채택되었다는 뜻이다. 두 번째로 ‘레지스탕스’라는 단어인데 저항이라는 뜻으로, 제2차 세계대전 때 독일의 점령하에 놓였던 프랑스, 덴마크, 노르웨이, 네덜란드, 벨기에, 유고슬라비아, 체코슬로바키아, 그리스, 폴란드, 소련 등의 지역에서 일어난 저항운동을 말한다. 우리의 상대는 이제 하나의 작은 특권 계층만이 아니라 어느 작은 특권 계층의 행동쯤이야 우리가 명확히 알아 차릴 수 있따 그러나 이런 세상에도 참아낼 수 없는 일들은 있따 그것이 무슨 일인지 알려면 제대로 들여다보고 제대로 찾아야 한다.설명

순서








Download : 분노하라를 읽고나서.hwp( 75 )


분노하라,감상서평,레포트




분노하라를 읽고나서


분노하라를 읽고나서 , 분노하라를 읽고나서감상서평레포트 , 분노하라
레포트/감상서평



분노하라를 읽고나서
%20읽고나서_hwp_01_.gif %20읽고나서_hwp_02_.gif
분노하라를 읽고쓰기나서

□ 저 자 : 스테판 에셀
□ 출판사 : 돌베개

분노의 이유가 오늘날에는 예전보다 덜 확실해 보일 수도 있따 아니면 세상이 너무 복잡해진 것일 수도 있따 누가 명령하며 누가 결정하는가 우리를 지배하는 모든 흐름들을 샅샅이 구분한다는 것이 늘 쉬운 일만은 아니다. ‘내가 뭘 어떻게 할 수 있겠어’ 이런식의 태도가 된다면 인간을 이루는 기본 요소 하나를 잃어버리게 된다 분노 할 수 있는 힘. 그리고 그 결과인 ‘참여’의 기회를 영영 잃어버리는 것이다.
이 책에 대해 읽으면서 알아야 할 단어들이 있을 것 같다.
처음 이 책을 접했을 때 책이 얇아서 금방 읽을 수 있을거라 생각했지만 책의 내
다. 마지막으로 저자의 파란만장한 삶을 내가 모두 알 수는 없지만 함께 참여를 하고 정당한 분노를 한다며 반듯이 평화는 찾아 온다는 교훈을 주는 것 같다. 만약 여러분이 어느 누구라도 이 권리를 제대로 누리지 못하고 있는 사람을 만나거든 부디 그의 편을 들어주고 그가 그 권리를 찾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어야 한다. 한 사람 한 사람이 자기 나름대로 분노의 동기를 갖고 뭔가에 분노한다며 힘 있는 투사 참여하는 투사가 된다 이럴 때 歷史(역사)의 흐름이 합류하게 되며 歷史(역사)의 이 도도한 흐름은 우리들 각자의 노력에 힘입어 면면히 이어질 것이다. 아픔은 아픔 그대로 느낄 줄 알며 기쁨과 슬픔 그리고 분노 할 때에는 제대로 된 분노를 내며 참여하는 자가 되며 이로 인해 자신의 행복을 지킬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깨달게 되는 시간 이였다.

파워블로거 목록

게시물 검색


해당 레포트자료의 저작권은 각 레포트업로더에게 있습니다.
powerblog 은 통신판매중개자이며 통신판매의 당사자가 아닙니다.
따라서 상품·거래정보 및 거래에 대하여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 powerblog.co.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